갤러리 아트리에

PARK YEON KYUNG - SOLO EXHIBITION

Exhibition Details

PARK YEON KYUNG - SOLO EXHIBITION

2024.06.06 - 06.25

Artist
PARK YEON KYUNG
Exhibition Hall
GALLERY ARTRIE

찰나의 순간, 그 짧고도 특별한 시간의 단편들을 사랑합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도 우리가 가장 릴랙스 되는 순간은 어쩌면 아주 짧고 지나가기 쉬운 찰나의 순간일지 모릅니다. 내가 마주한 순간을 떠올려보면, 길을 걷다 우연히 흩날리는 나뭇잎의 그림자를 보고 고개를 들어 바라본 나무들, 천천히 유영하는 구름들이 떠오릅니다. 이러한 자연의 소소한 아름다움이 저의 시선을 멈추게 하고, 그 순간 저는 숨죽여왔던 마음을 비로소 편안하게 내쉬곤 합니다.

이번 전시는 제가 바라보고 느꼈던 이러한 찰나의 순간들을 표현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짧아서 더 소중하게 느껴지고, 흐릿하지만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 그 순간들을 캔버스에 담고자 했습니다. 일상의 소소한 장면들이 모여 만들어낸 이 순간들은, 우리의 삶 속에서 자주 지나치지만, 잠시 멈추어 바라볼 때 비로소 그 아름다움이 빛나는 것들입니다.
저의 작품들이 여러분 각자의 삶 속에서 소중한 찰나의 순간을 떠올리게 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그 순간이 여러분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차분함과 평화를 느끼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 전시를 통해, 관객 여러분이 잠시 멈추어 자신만의 찰나의 순간을 찾아보는 시간을 보내길 기대합니다.

-박연경-



<작가노트>

나의 작업들은 나만의 무의식 기록물(Unconscious painting archives)이다.
내가 그동안 경험한 것들, 마주한 것들, 그리고 내가 의식하지 못한 감정이나 기억들을 담고 있다.때로는 추상적으로 표현되지만, 그것들은 나의 내면을 드러내고 나의 경험들을 표현하는 중요한 매체가 된다.
무의식은 내가 의식적으로 인지하지 못하는 내면의 영역이다.
나는 내 안에 있는 무의식의 흔적들을 섬세하게 찾아내고, 그것들을 작품으로표현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경험을 얻는다.
그러니 모든 것은 연결되어 있다고 믿는다.
나는 작업을 통해 무의식의 해방을 경험하며, 내 안에 있는 것들을 발견하고,‘그린다’라는 행위를 통하여 표현함으로써 무의식의 힘을 인정하고 창조적으로 활용하고자 한다.

나의 작업을 통해 무의식과 행위, 그리고 대상과 나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내 작품들은 새로운 시각과 경험을 제공하고, 서로의 경험을 나눌 수 있는 무의식 해방의 재료가 되기를 바란다

Installation Views

Selected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