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소개

Artists

박서보 작가 / PARK SEO BO

[ 아트리에 작가 소개 ]  

 

이번에는  '한국 단색화의 대부' ' 한국 아방가르드의 선구자' 로 지칭되는  

박서보 작가님을 소개하려 합니다.

 

박서보

Park Seo-Bo 





회화는 이제 나에게 자기수련의 양태, 또는 도구일 뿐이다.
그러나 그것은 단순한 도구가 아니라 자기수련의 산물에 다름아니다




오늘날 한국미술을 논함에 있어 작가 박서보를 거론하지 않는 일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1950년부터 오늘날에 이르는 반세기에 걸친 시간 속에서 한국미술의 끊임없는 발전과 실험적 운동들의 선두에는  

늘 작가 박서보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1931년 경상북도 예천(醴泉)에서 태어난 박서보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였습니다. 

1962년 대학 강단에 선 이후 1997년까지 홍익대학교 교수, 산업미술대학원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이 후에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명예교수로 선임되었습니다.  

교육 이외에도 예술계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온 그는 한국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부회장(1977-1979)과 한국미술협회 이사장(1977-1980) 및 고문(1980)을 지냈으며, 1994년 서보 미술문화재단을 설립한 이후 현재 이사장으로 재임중입니다. 



박서보는 1957년 한국 엥포르멜(Informel) 운동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현대미술가협회의 주요 멤버로 활동한 뒤,  1961년 세계청년화가  
파리대회에 참가하여 추상표현주의 미학을 바탕으로 한 원형질(原形質)시리즈를 전개하였습니다.
 

1960년대 중반부터는 유전질, 허상(虛像)시리즈를 발표하며 보다 발전된 추상표현주의를 선보입니다.

 


 

 

이어, 1970년대 이후 묘법(描法)회화를 통해 새로운 전환을 시도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작가 스스로가 지칭하듯 '손의 여행'으로 일컬어지는 묘법은 그의 회화의 정점을 이룬다는 평을 받으며 국제적인 명성을 쌓기 시작했습니다. 초기의 묘법 회화와 더불어 1980년대 이후 본격화 된 후기 묘법에서는 종이 대신 한지를 이용하여 대형화 된 화면 안에 선 긋는 행위를 통해 반복적인 구조를 드러내며 고도의 절제된 세계를 표현하였습니다. 특히 이 묘법 회화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하는 과정을 거치며 완성에 이르는 동양회화의 정신세계를 고스란히 담아내었습니다.

 

 


60여년에 걸친 작업의 여정을 드러내듯 국내외 유수의 기관에서 그의 전시가 개최되었습니다. 

 

유럽과 미국, 아시아를 넘나들며 국제적인 그룹전에 참여하였는데, 대표적인 전시로는 파리비엔날레(1963)와 베니스비엔날레(1988) 

그리고 영국의 테이트 갤러리(리버풀 1992,2002)등이 있습니다.

 

 


작가는 1972년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였고 이후,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옥관 문화훈장 등을 받았으며 2008년에는 한국미술협회에서 주관한 미술상인 ‘올해의 미술상’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그의 작품은 현재 일본 도쿄도 현대미술관과 후쿠오카 시립미술관을 비롯하여 프랑스의 FNAC(Fonds National d’Art Contemporain) 그리고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국.내외 유수의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이를 반영하여, 경매 시장에서도 그 가치를 인정한 가격이 계속 상승중입니다.

 


Park Seo-Bo was born in Yecheon in Kyoungbuk Province, Korea in 1931 and grew up in Ansung in Kyoungki Province. 
He studied Western painting at Hongik University, and after graduating in 1954, he started his artistic career with the Anti-Kukjeon Declaration in which he repudiated the Kukjeon artists' aesthetics challenging their artistic conscious and perspective of society. 
The work Painting no.1(1957) resolutely signals Park Seo-Bo's vanguard attitude towards the making of idealistic images of the Kukjeon artists. 
Primordialis No.62-3 and Primordialis no.1-62 in 1962, and Hereditarius no.1-68 in 1968 provide critical clues in analysing a conceptual transition of his works that lay a coherent foundation for his oeuvre.



ARTWORK

                                                            박서보 묘법 No. 080618 캔버스에 한지 2008

 박서보 묘법 No. 3-78 삼베에 유화 1978


 박서보 묘법 No. 071021 캔버스에 한지 2007




보도자료 




                                                       Gallery Artrie

 작품 문의

 02-587-4110

 오픈 채팅

 https://open.kakao.com/o/slNKoBl